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속보 정치 구미1 구미2 김천 칠곡 공단.경제 교육 사회 행사 이슈&이슈 문화 새의자 인물동정 화제의 인물 기관/단체 사설 칼럼 기고 독자제언 중부시론 기획보도 동영상뉴스 돌발영상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독자의 소리 웃자! 설문조사 공지사항 법률상식
최종편집:2019-02-22 오전 09:26:08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웃자!
독자의 소리
설문조사
뉴스 > 중부시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당나라 태종의 ‘세가지 거울’
옥계초등학교
교장 김영우
2018년 08월 06일(월) 11:36 [경북중부신문]
 

↑↑ 옥계초등학교
교장 김영우
ⓒ 경북중부신문
거울의 사전적인 의미는 물체의 모양을 비추어 보는 물건, 어떤 사물을 그대로 드러내거나 보여 주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또는 모범이나 교훈이 될 만한 것 등의 뜻을 내포하고 있으며 한자로는‘鏡(경)’즉 거울, 본보기, 모범을 뜻합니다.
우리는 누군가를 거울로 삼아 그 분의 뜻과 행동을 본받아서 훌륭한 삶을 가꾸어 가려고 노력하는 마음을 누구나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
중국의 당 태종 이세민은 자신이 갖고 있는‘세가지 거울’을 지혜롭게 일상에 잘 활용했다고 합니다.
그 첫 번째 거울은 얼굴을 비추는 거울로 늘 자신의 곁에 두고 옷단장과 매무새를 고치는데 소홀함이 없었다고 합니다. 항상 몸가짐을 바르게 하고 省察(성찰)의 시간을 통해 마음을 다잡았다고 합니다.
이와 비슷한 사례로 조선시대 교양서 ‘동현학칙’에는 다음과 같은 말이 있습니다.‘容儀者는 一身之表요 而德之符也(용의자는 일신지표요 이덕지부야)’라는 구절이 있습니다. 즉,‘몸가짐은 그 사람의 표현이고 마음과 덕의 나타남이다’라는 뜻으로 마음의 거울이 반듯해야 모든 일을 제대로 잘해 낼 수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두 번째 거울은 충직한 신하인 ‘위징의 언행’을 거울로 삼았다고 합니다. 위징의 충언은 때로 지나치다 싶을 만큼 직선적이고 분명해서 당 태종을 곤란하게 만드는 경우도 허다했다고 합니다.
위징은 “듣는 것이 불편하면 잘못된 일을 하지 않으면 되는 것을 어찌 스스로 잘못된 점을 反省(반성)할 생각은 하지 않고 충언의 장소를 가려 달라하십니까? 그렇게 할 수는 없습니다.”라고 단호히 거절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당 태종은 신하 위징의 충언을 거울로 삼고 실천하여 중국을 통일하는데 큰 힘이 되었다고 합니다.
세 번째 거울은‘歷史(역사)’입니다.
우리는‘역사가 주는 敎訓(교훈)’이라는 말을 자주 인용하고 있습니다.
역사는 부끄러우면 부끄러운 것으로, 자랑스러우면 자랑스러운 대로 취하고 버릴 것이 없는 소중한 자산입니다. 시대의 흐름과 국가의 興亡盛衰(흥망성쇠)를 역사라는 거울을 통해서 볼 수 있습니다. 국가의 흥하고 망하는 과정을 살펴 미래를 대비하고 경계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과거를 통해 현재를 조명해 보는 것, 그것이 역사를 세 번째 거울에 비유한 이유일 것입니다.
당태종은 일찍이 이 세가지 거울을 구비한 덕분에 허물을 범하는 것을 막을 수 있었습니다.
일상에서 獨善(독선)과 我執(아집)을 버리고 겸손한 자세로 주변의 충고를 겸허히 받아들이는 자세와 자신의 내면을 훤히 비추어 볼 수 있는 양심의 거울, 그 속에 투영된 자신의 모습을 직시하고 자기 자신에 대한 반성과 覺悟(각오)로 지혜롭고 올바른 생을 살기 위해 다 함께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요?
당 태종의‘세가지 거울’을 교훈삼아 생활하고 실천한다면 바르고 지혜로운 사람으로 거듭 태어날 것입니다.
중부신문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경북중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북중부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북중부신문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천시 지방재정 신속집행 총력 추..
경북서부학습종합클리닉센터 학습코..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대학생 리더..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지역..
(가칭)중부선 철도 ‘김천-문경’ ..
경북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 소방공..
김천시승격 70주년 기념사업 ‘시민..
제6회 한국춘란산업박람회 "구경 오..
경북도 택시 기본요금, 현행 2,800..
선관위, 5만원 초과 축·부의금 제..

최신뉴스

'2019 SBS배 전국검도왕대회', 또 ..
구미시, 여성친화도시 재지정 현판..
구미전자정보기술원, `2018년 스마..
구미시, 2019년 운행차 배출가스 ..
중등 신규교사 임용예정자 직무연..
경북교육청, 3월 1일자 교원(관리..
선산읍체육회 제12·13대 회장단 ..
고아농협 제46기 정기총회 “성료..
제27회 LG기 주부배구대회 읍면동 ..
구미시산림조합, 제57기 정기총회(..
제6회 한국춘란산업박람회 "구경 ..
선관위, 5만원 초과 축·부의금 제..
김천시승격 70주년 기념사업 ‘시..
경북도 택시 기본요금, 현행 2,800..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지..
경북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 소방..
김천시 지방재정 신속집행 총력 추..
(가칭)중부선 철도 ‘김천-문경’ ..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대학생 리더..
경북서부학습종합클리닉센터 학습..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경북중부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30450 / 주소: 경북 구미시 송원서로 2길 19 / 발행인.편집인: 김락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주석
mail: 4538111@naver.com / Tel: 054-453-8111,8151 / Fax : 054-453-13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04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