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속보 정치 구미1 구미2 김천 칠곡 공단.경제 교육 사회 행사 이슈&이슈 문화 새의자 인물동정 화제의 인물 기관/단체 사설 칼럼 기고 독자제언 중부시론 기획보도 동영상뉴스 돌발영상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독자의 소리 웃자! 설문조사 공지사항 법률상식
최종편집:2019-10-14 오후 05:30:52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웃자!
독자의 소리
설문조사
뉴스 >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생활 속의 ‘숫자 3’ 이야기
김영우 옥계초등학교 교장
2019년 03월 29일(금) 15:36 [경북중부신문]
 

ⓒ 경북중부신문
우리가 사는 세상 모든 곳에 숫자가 존재한다. 숫자 없이는 하루도 살아 갈 수가 없다. 시간, 전화번호, 나이, 가격, 집 주소, 거리, 속도 등 우리는 날마다 숫자를 접하며 살아가고 있다. 인간의 역사와 함께 시작된 숫자는 우리의 생활 속에 깊숙이 자리잡고 있다가 알게 모르게 우리에게 편리함과 때론 공포심을 조장하기도 한다.
속담에 나타난 ‘숫자 3’을 보면 “세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 는 말은 습관 형성이 세 살 무렵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강조한 말이다. “서당개 삼 년이면 풍월을 읊는다.” [堂狗三年 吠風月(당구삼년 폐풍월)]는 어리석고 무식한 사람도 3년 동안 보고 들으면 능히 할 수 있고 삼 년이면 시간도 충분하다는 뜻이다.
“세 사람이 함께 걸어가면 반드시 나의 스승이 있다.” [三人行 必有我師 (삼인행 필유아사)]는 세 사람만 있으면 무엇이든지 배울 것이 있다는 뜻이다. “수염이 석자라도 먹어야 양반이다” “코가 석자” “삼척 동자” 등등이 ‘숫자 3’과 관련되어 있다.
미국의 사회심리학자 스탠리 밀그램 교수는 ‘숫자 3의 법칙’을 통한 실험을 해 놀라운 결과를 밝혀냈다.
“복잡한 뉴욕 시내에 사람을 몇 명 세워둔 뒤, 계속 하늘을 바라보도록 했다. 한 명, 두 명이 하늘을 바라 볼 때는 사람들의 반응이 없었다. 그러나 세 명이 똑같은 행동으로 하늘을 바라보았을 때 옆을 지나가던 많은 사람들이 똑같이 하늘을 바라보았다.” 이러한 ‘동조현상’은 실험에서 드러난 것처럼 어떤 사회를 움직이고 어떤 행동을 유발할 때 한 사람, 두 사람이 나설 때보다 세 사람이 뭉쳤을 때 더 큰 힘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三人成虎(삼인성호), 즉 “세 사람이 호랑이도 만든다”는 고사성어가 있다. 한비자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전국 시대, 魏(위)나라 혜왕 때의 일이다. 태자와 중신 방총이 볼모로 趙(조)나라의 도읍 邯鄲(한단)으로 가게 되었다. 출발을 며칠 앞둔 어느 날, 방총이 심각한 얼굴로 혜왕에게 이렇게 물었다.
“전하, 지금 누가 저잣거리에 호랑이가 나타났다고 한다면 전하께서는 믿으시겠나이까?” “누가 그런 말을 믿겠소.”
“하오면, 두 사람이 똑같이 저잣거리에 호랑이가 나타났다고 한다면 어찌하시겠나이까?” “역시 믿지 않을 것이오.”
“만약, 세 사람이 똑같이 아뢴다면 그땐 믿으시겠나이까?”
“그땐 믿을 것이오.”
“전하, 저잣거리에 호랑이가 나타날 수 없다는 것은 불을 보듯 명백한 사실이옵니다. 하오나 세 사람이 똑같이 아뢴다면 저잣거리에 호랑이가 나타난 것이 되옵니다. 신은 이제 한단으로 가게 되었사온데, 한단은 위나라에서 저잣거리보다 억만 배나 멀리 떨어져 있사옵니다. 게다가 신이 떠난 뒤 신에 대해서 참언을 하는 자가 세 사람만은 아닐 것이옵니다. 전하, 바라옵건대 그들의 헛된 말을 귀담아 듣지 마시오소서.”
“염려 마오. 누가 무슨 말을 하든 과인은 두 눈으로 본 것이 아니면 믿지 않을 것이오.”
그런데 방총이 한단으로 떠나자마자 혜왕에게 참언을 하는 자가 많았다. 수년 후 볼모에서 풀려난 태자는 귀국했으나 혜왕에게 의심을 받은 방총은 끝내 귀국할 수 없었다고 한다.
노자는 “道(도)는 하나를 낳고 하나는 둘을 낳고, 둘은 셋을 낳고, 그리고 셋은 萬物(만물)을 낳는다.”고 했다. 즉 3이라는 숫자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였다.
‘숫자 3’은 생명 탄생을 나타내기도 한다. 남자란 뜻의 1과 여자란 뜻의 2가 결혼해 3이란 아이를 낳고 아버지 어머니 아이는 가족을 구성하는 원천적인 세 요소로 인류의 지속적인 삶을 보장한다. 1은 점, 2는 선이지만 3은 면을 만들어 공간을 획득한다.
단군신화에는 세 봉우리의 태백산을 의미하는 삼위태백, 칼·거울·옥을 상징하는 天府印(천부인) 3개, 바람, 비, 구름을 다스리는 三師(삼사), 3천 명의 무리 등 ‘3과 관련된 숫자’가 여러 번 등장하고 있다. 3·1 운동 당시 독립선언서에 서명한 민족 대표 33인, 중국 촉한의 임금 유비가 제갈량의 초옥을 세 번 찾아가서 정성을 다해 간청하여 마침내 제갈량을 군데의 우두머리로 맞아들였다는 三顧草廬(삼고초려)의 고사, 천주교에서 아버지 (성부)와 아들(성자)과 성령 즉 세 위격으로 이루어진 하느님,
주역 64卦(괘)의 爻(효)를 읽을 때 陽(양, ―)은 3의 3배인 9로, 陰(음, - -)은 3의 2배인 6으로 읽는 것, 12 역시 3의 4배수로 일 년에 해당하는 달의 숫자 이다.
하늘 땅 사람을 뜻하는 三才(삼재), 세발 달린 전설 속의 황금빛 새인 삼족오, 귀신을 잡는 머리가 셋 달린 삼두매, 불교의 근본 귀의처인 불·법·승 三寶(삼보), 인생삼락, 삼권분립, 삼정승, 삼심제도, 제3세계, 삼각구도, 삼각관계, 삼각함수, 삼위일체, 삼시세끼, 삼세번, 삼원색, 三虞祭(삼우제), 一日三省(일일삼성), 3단 논법, 삼진아웃, 삼신할미, 스리쿠션, 삼총사, 三合(삼합, 해묘미, 인오술, 사유축, 신자진), 상·중·하, 금·은·동, 대·중·소, 가위·바위·보, 고체·액체·기체, 서론·본론·결론, 초복·중복·말복 등 일상생활 속에 ‘숫자 3 관련’ 용어(명칭) 들이 깊숙이 자리 잡고 있다. 가장 편안한 숫자 ‘3’은 완벽한 조화의 숫자, 가장 안전하고 합리적인 숫자, 萬物(만물)의 숫자, 마법의 숫자이며, 최고의 숫자로써 그 상징성만큼 인기를 차지하고 있다.
임주석 기자  scent1228@naver.com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경북중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북중부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북중부신문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3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구미시의회, 김택호 의원 `제명'
제13회 청정무을 농산물 버섯축제에..
제19회 명창박록주 전국국악대전 열..
김천대 공공경찰행정학과, 범죄 예..
구미시, 3년간 국비 149억원 지원
`나라사랑 구미사랑 역사체험' 실시
(주)클레스트라하우저만, 구미시 이..
구미시 최고장인 접수중
2019년 독도수호 전국마라톤대회, `..
소비가 기부되는 `2019 공원로 좋은..
최신뉴스
 
[임종식 경상북도 교육감 인터뷰] ..
도레이첨단소재, 창립 20주년 기념..
‘저소득 가정 아동을 위한 책상 ..
“한라에서 백두까지 녹색의 하모..
[건설재해 예방할 수 있다] 벽체 ..
Blooming Your Dream 제19회 LG드..
제2회 구미전국농악경연대잔치 `성..
제9회 구미전국청소년 국악경연대..
제19회 명창박록주 전국국악대전 ..
지역 아동 대상 `아동위험상황극' ..
구미지역 내 아동 놀 권리 증진을 ..
금오천에서 문화예술로 놀자
2019년 독도수호 전국마라톤대회, ..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제6회 전국..
김천교 홍수특보 발령 기준 현실화..
균형발전 위한 혁신도시, 구도심 ..
김천서, 미귀가자 무인수색체계 구..
남성생식기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김천시, 수돗물품질보고서 발간 “..
구미시의회, 김택호 의원 `제명'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경북중부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30450 / 주소: 경북 구미시 송원서로 2길 19 / 발행인.편집인: 김락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주석
mail: 4538111@naver.com / Tel: 054-453-8111,8151 / Fax : 054-453-13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04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