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속보 정치 구미1 구미2 김천 칠곡 공단.경제 교육 사회 행사 이슈&이슈 문화 새의자 인물동정 화제의 인물 기관/단체 사설 칼럼 기고 독자제언 중부시론 기획보도 동영상뉴스 돌발영상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독자의 소리 웃자! 설문조사 공지사항 법률상식
최종편집:2021-01-16 오전 11:02:47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웃자!
독자의 소리
설문조사
뉴스 > 기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拈一放一(염일방일)
2019년 07월 25일(목) 09:19 [경북중부신문]
 

↑↑ 옥계초등학교
교장 김영우
ⓒ 경북중부신문
사람의 욕심은 어디까지일까?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는 것 같다. 심지어 過慾(과욕) 때문에 모든 것을 잃는 경우도 있다.
욕심에 대한 재미있는 이솝 寓話(우화)이다. 욕심 많은 개는 어느 날 커다란 뼈다귀 하나를 주워 물고 다리를 건너다 물에 내비친 뼈다귀를 빼앗기 위해 으르렁 거리다가 오히려 자신이 물고 있던 뼈다귀를 물속으로 떨어뜨려 자기 것 까지 못 먹게 되었다. 過慾(과욕)을 부리다가 자기 것까지 빼앗기고 말았다.
욕심에 대한 俗談(속담)이나 名言(명언)으로 여러 가지 말이 있으나 몇 가지를 살펴보면
“두 마리 토끼를 쫓다 둘 다 놓친다. 남의 밥에 콩이 더 커 보인다. 인간의 허영심, 그 자체가 사기꾼이다. 전부를 취하면 전부를 잃는다. 욕심이 잉태 하면 죄를 낳고, 그것이 자라 성장하면 죽음에 이른다. 욕심은 욕심을 낳는다. 욕심은 만족을 모르는 불가사리이다. 적은 것을 탐하다가 큰 것을 잃는다.”
명심보감 성심 편에는 “大廈千間 夜臥八尺, 良田萬頃 日食二升(대하천간 야와팔척, 양전만경 일식이승)”이라는 글귀가 있다. 즉 ‘큰 집이 천간이 있어도 밤에 눕는 곳은 여덟 자뿐이요, 좋은 논밭이 만경이나 되어도 하루 먹는 것은 두 되 뿐이다.’라고 욕심을 自制(자제)하라고 경각심을 일깨우고 있다.
轉經(전경, 경전을 모두 독경하는 것이 아니라 일부만 약독하는 것) ‘행록 5장 38절’에는 知天下之勢者 有天下之生氣 暗天下之勢者 有天下之死氣 (지천하지세자 유천하지생기, 암천하지세자 유천하지사기)란 구절에서
“천하의 형세를 아는 자는 천하의 生氣(생기)가 있겠지만, 천하의 형세에 어두운 자는 천하의 死氣(사기)가 있게 된다”고 하였다. 즉 인간은 자신만의 세계를 탈피하여 천하의 형세에 대해 인식하고 지각 실천할 때 생기가 생겨서 성공할 수 있고 반대로 천하의 형세에 밝지 못하고 그에 대해 무지하면 실패하고 죽게 되는 사기가 따른다는 것이다. 인간은 사기인 이기심과 욕심을 버리고 세상과 소통하면서 남과 더불어 살아갈 때 행복과 성공이 보장된다.
마음속에 숨기고 있는 이기심과 욕심을 내려놓아야만 그 내려놓은 만큼 행복과 성공을 움켜잡을 수 있는 것이며 움켜진 욕심만큼 행복과 성공은 사라진다.
‘拈一放一(염일방일)이란 故事(고사)가 있다.
‘하나를 얻으려면 하나를 놓아야 한다.’는 뜻이다. 하나를 쥐고 있는 상태에서 또 하나를 쥐려고 하면 이미 손에 쥐고 있는 것까지 모두 잃게 될 수 있으니 하나를 내려놓아야 다른 것을 얻을 수 있다.
이 고사는 약 1천여 년 전, 北宋(북송) 때 정치가이고 철학자이며 사학자로 自治通鑑(자치통감)을 지은 司馬光(사마광, 1019∼1086)의 어린 시절 있었던 일에서 전해진 이야기이다.
어느 날 사마광이 여러 아이들과 놀다가 한 아이가 큰 물독에 빠져서 허우적거리고 있었다. 이것을 본 주변의 어른들은 아이를 구출하기 위해서 사다리와 밧줄을 가져와서 어쩔 줄 모르고 허둥대고 있었다. 그러는 동안 물독에 빠진 아이는 이미 가라앉았다. 이 광경을 지켜보던 어린 사마광은 주변에서 큰 돌을 가져와서 그 커다란 물독을 깨뜨려서 물독에 빠진 아이의 목숨을 구했다.
사마광은 고귀한 생명을 구출하기 위해서 어른들도 미처 생각하지 못한, 물독쯤은 깨뜨려 버려도 되는 작은 것에 불과하다는 지혜로운 생각을 한 것이다.
물독을 아깝게 생각해서 깨뜨리지 않았다면 아이의 생명을 구하지 못했을 것이다. 이 고사는 어린 사마광이 주변에 있는 ‘돌을 주워 독(항아리)을 깨서 친구를 구했다’고 해서 破甕救友(파옹구우)라고도 한다.
두 마리의 토끼를 잡기는 매우 어렵고 또 잡을 수도 없다. 더 귀한 것, 더 큰 것을 얻으려면 덜 귀한 것, 작은 것을 버리는 지혜가 필요하다.
사람의 부귀영화에 대한 욕망은 당연한 것이다. 그리고 부귀영화를 누리려는 그 욕망 자체가 결코 나쁜 것은 아니다. 그러나 과욕과 不義(불의) 로 얻은 부귀는 지탄의 대상이 되며 오래가지 못한다. 공자는 ‘의롭지 못한 富(부)와 貴(귀)는 뜬구름과 같다.’고 하였다. 하나를 얻으려면 하나를 놓아야 한다. ‘拈一放一(염일방일)’의 진리를 알고 인생을 悠悠自適(유유자적)하며 살아가면 어떨까.
옥계초등학교
교장 김영우
중부신문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경북중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북중부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북중부신문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선산읍 자율방역단, 코로나19 대응..
구자근 국회의원, 학자금 대출 대학..
도약하는 경북형 일반고! 학생 성장..
월초한마음회, 이웃사랑 후원품 전..
구미시, “코로나19 중점관리시설 ..
구미시, 장애인자동차표지 부정사용..
구미 대둔사 경장, 보물 지정 예고!
정동규 국민건강보험공단 구미지사..
칠곡군, 경북 최초‘양음압 기술’..
김천상무FC, ‘김태완 사단’ 코칭..
최신뉴스
 
구미시, 신혼부부 임차보증금 이자..
구미시설공단, 공영주차장 정기주..
구미시 2021년 경제운영 목표, 수..
금오사랑 장학회, 장학금 지급
『 전화 한 통으로 출입등록 OK! ..
옥계동부초, 겨울방학 영어캠프 실..
비대면 화상 면접을 통한 특수교육..
김재상 구미시의회 의장, ‘자치분..
지방 공공의료 확충 필요하다
새마을금고, 라면 822박스 구미시..
경북도, 언택트 산업분야 중소기업..
구미시, 자동차세 연납 신청 접수
정동규 국민건강보험공단 구미지사..
칠곡군, 경북 최초‘양음압 기술’..
김천상무FC, ‘김태완 사단’ 코칭..
칠곡군,‘2021학년도 향토생활관 ..
칠곡군, 2021년 설명절 중소기업 ..
김천시, 산업단지 주변 미세먼지 ..
금오공대, 2021학년도 정시모집 경..
구미대, 10년 평균 취업률 81.1%로..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경북중부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30450 / 주소: 경북 구미시 송원서로 2길 19 / 발행인.편집인: 김락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주석
mail: 4538111@naver.com / Tel: 054-453-8111,8151 / Fax : 054-453-13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04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