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속보 정치 구미1 구미2 김천 칠곡 공단.경제 교육 사회 행사 이슈&이슈 문화 새의자 인물동정 화제의 인물 기관/단체 사설 칼럼 기고 독자제언 중부시론 기획보도 동영상뉴스 돌발영상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독자의 소리 웃자! 설문조사 공지사항 법률상식
최종편집:2020-02-22 오후 04:54:34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웃자!
독자의 소리
설문조사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 전 실장, `전략공천' 되나
출마 현실화 되면 지역정가 큰파장일듯
힘있는 여당 후보 출마시 자유한국당 후보 고전 예상
2019년 08월 14일(수) 11:19 [경북중부신문]
 
 최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내년 총선에 출마하는 방안을 강하게 요청한 것과 맞물려 지역 정가가 요동차며 술렁이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는 구미경제가 최악의 상황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만큼 어려운 시기를 맞고 있고 그 와중에 최근 LG화학의 구미 5공단 투자 확정과 힘 있는 중앙인사의 출마를 기대하고 있는 시민 정서와 맞물린다면 그 파장은 상당할 것이라는 게 지역정가의 일반적인 시각이다.
 특히, 민주당의 경우 보수의 텃밭이라고 해도 아닌 경북, 그것도 심장이라고 할 수 있는 구미에서 지난해 실시된 구미시장 선거에서 불리한 여건임에도 불구하고 구미시장을 당선시킨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구미 경제사정에 비추어 볼 때 내년에 실시되는 총선의 경우 최상의 요건을 갖추었다고 판단하기에 충분한 것이다.
 이해찬 대표가 문대통령에 출마 시켜달라고 요청한 김수현 전 정책실장은 영덕에서 출생한 이우 부친의 직업 때문에 구미초등학교로 전학와 2년 정도 다니다가 졸업 전에 대구로 전학 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현 전 실장의 내년 총선 구미(구미갑) 출마가 가시화(?)되면서 해당 지역구 국회의원인 백승주 의원은 물론, 장석춘 의원, 또 자유한국당으로 출마를 고려하고 있는 후보들도 긴장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맞고 있다고 과언이 아니다.
 지난해 실시된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구미시장은 물론, 도의원 6명 중 3명, 시의원 23명 중 9명을 당선시킨 전력이 있고 어려워진 구미경제와 맞물려 힘 있는 중앙인맥이 출마할 경우 당선 확률이 더 높을 것이라 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또, 최근 정부 주도하에 진행된 상생형 구미형 일자리사업인 LG화학의 구미 5공단 투자 확정과 관련해 지역 국회의원, 구미시장 등이 자신들의 역할론을 강조하지만 그것을 올곧게 받아 들이는 시민들은 그리 많지가 않다는 게 현실이다. 즉, 힘의 논리에 의해 이루어진 것으로 시민들은 받아들이고 있는 것이다.
 만약, 내년 LG화학의 구미 투자가 현실화 되고 구미와 직접 연관된 국비가 내년에 확보된다면 민주당으로서는 이보다 더 좋은 조건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이 경우 야당인 자유한국당 후보들의 앞길은 그야말로 험난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보수의 심장인 구미를 겨냥에 민주당이 힘 있는 중앙인물을 고민하고 있는 것과 달리 자유한국당은 현 국회의원 이외에 아직까지 뚜렷하게 거론되는 인물이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백승주, 장석춘 국회의원이 내년 총선에서 과연 선방할 수 있겠느냐 하는 질문에는 상당한 시민들은 의문을 표시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현재, 구미가 어려운 시기를 맞고 있다는 것에 누구도 부정하지 않는다. 이런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 내년 총선에 어떤 후보를 선출해야 하는지 시민의 고민은 깊어 질 것이다.
 이 같은 이유로 내년 4월 실시되는 총선에 누가 최후의 승자가 될지에 지역민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임주석 기자  scent1228@naver.com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경북중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북중부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북중부신문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구미,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
김봉교 구미을 예비후보, 옥계, 확..
김석호 구미갑 예비후보, “보수 대..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경북을 ..
김연호 미래통합당 구미을 예비후보..
장 시장, `상생형 구미일자리' 추진..
[2020년 기초연금제도 Q&A]
신종 코로나 피해 최소화 `올인'
구자근 예비후보, '2020 국민앞에 ..
고령·성주·칠곡 자유한국당 7명 ..
최신뉴스
 
구미시설공단, 다중이용시설 ‘휴..
구미,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
통합신공항 배후도시 산동면, 읍승..
더불어민주당 유현열 예비후보, 김..
김석호 미래통합당 구미갑 예비후..
지역신문이 바로 서야 지방분권시..
[선거일 전 60일 도래에 따른 「공..
[2020년 기초연금제도 Q&A]
[건설재해 예방할 수 있다] 콘크리..
김충섭 김천시장, 균형위에 지역발..
신종 코로나 피해 최소화 `올인'
일하다 신종 코로나 감염되면 산재..
경북교육청, 글로벌 현장학습 72명..
삼성꿈장학재단 2020년 배움터교육..
노인정 난방비 2천280만원 전달
금오종합사회복지관 이용 어르신 ..
지역 발전 위한 방안, 대학생들 아..
道 산하기관과 협력 확대로 교육의..
“함께하는 미래 100년, 행복한 10..
제7회 지구촌희망펜상, `최우수 지..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경북중부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30450 / 주소: 경북 구미시 송원서로 2길 19 / 발행인.편집인: 김락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주석
mail: 4538111@naver.com / Tel: 054-453-8111,8151 / Fax : 054-453-13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04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