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속보 정치 구미1 구미2 김천 칠곡 공단.경제 교육 사회 행사 이슈&이슈 문화 새의자 인물동정 화제의 인물 기관/단체 사설 칼럼 기고 독자제언 중부시론 기획보도 동영상뉴스 돌발영상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독자의 소리 웃자! 설문조사 공지사항 법률상식
최종편집:2019-09-18 오후 02:54:28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웃자!
독자의 소리
설문조사
뉴스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도내 악취·소음·교육환경 개선 대책 촉구
김상조 경북도의원 5분 자유발언
"도민의 불편·고통 해소는 도가 반드시 해야 할 일"
2019년 09월 05일(목) 11:57 [경북중부신문]
 

ⓒ 경북중부신문
 김상조 경북도의원은 지난 2일 열린 제310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도내 축산시설의 악취에 대한 대책과 고속도로 및 경부선철도의 소음 대책, 그리고 경북교육청의 교육환경에 대한 적극적인 개선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먼저, 축산시설의 악취와 관련하여 지난 2015년부터 2019년 5월까지 악취민원이 2,471건이 접수되어 지역주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심각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도내 축산시설은 총 26,084가구에 이르고 있지만, 냄새저감시설을 설치한 축사는 597가로 2.3% 수준에 있어 악취로 인한 주민들의 고통은 심화되고 있어 대책 수립을 요구했다.
 특히, 사육두수가 많은 축사를 중심으로 우선적으로 냄새저감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하고, 경북도가 축사를 설치·허가할 경우 냄새저감시설을 반드시 설치하도록 하여 주민들이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또, 소음과 관련, 경부고속도로가 지나는 구미시를 비롯한 6개 시·군 총 119.7㎞ 중 방음벽이 설치된 구간은 42.1㎞로 35.2%에 불과하고, 경부선 철도가 지나는 5개 시·군의 경우도 총 113㎞를 지나고 있으나, 방음벽이 설치된 구간은 25.4㎞로 22.5%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경부고속도로와 경부선철도는 구미시의 중심부를 통과해 구미시민들이 소음으로부터 고통을 겪고 있어 방음벽 설치 등의 특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경부고속도로와 경부선철도가 지나는 7개 시·군의 인구가 1,356,865명으로 도민의 절반이 거주하고 있음에도 경북도에서는 소음실태 파악은 물론 대책 수립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고속도로와 철도는 도의 업무가 아니라는 것은 잘 알고 있으나, 도민의 일상생활에서의 소음에 대한 불편과 고통에 대한 파악과 관련 기관에 대책을 요구하는 것은 경북도가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하고, 소음에 대한 실태파악과 관련기관에 대책을 요구할 것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또, 김 의원은 도 교육청의 교육환경 개선과 관련하여 경북도 일선 초·중·고등학교의 2019년 6월 기준 총 111,257대 중 37.2%에 이르는 41,103대의 컴퓨터가 내구연한이 지났고, 냉난방기도 총 49,044대 중 36.2%에 이르는 17,755대가 내구연한 9년을 초과하였으며, 통학차량의 경우도 36대가 내구연한을 경과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인공지능과 4차 산업혁명시대의 미래인재를 양성해야 하는 경북교육의 초·중·고등학생 약 40%는 내구연한이 지난 컴퓨터로 인공지능 시대를 준비하고 있고, 냉방과 난방의 효율성이 매우 떨어지는 교육환경에서 미래를 꿈꾸고 있으며, 내구연한이 지난 통학차량을 이용해야 하는 최소한 안전마저 위협받는 안타까운 상황에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김상조 의원은 “도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악취와 소음, 그리고 경북미래 인재를 위한 교육환경 개선은 미루어서는 안 되는 중요한 일인 만큼 이철우 도지사와 임종식 교육감은 일상생활에서의 악취와 소음을 줄이고 교육환경개선을 위해 적극적인 대책을 수립하고 시행해 주실 것”을 거듭 강조했다.
임주석 기자  scent1228@naver.com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경북중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북중부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북중부신문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구미시, `국민체력100 체력인증센터..
구미국가산업단지, `스마트산단' 선..
LG경북협의회, `대통령 표창' 수상
추계 석전대제 봉행
KEC구미공장 구조고도화 기대감 `UP..
윤재호 주광정밀(주) 대표, `대구·..
[대한민국 글로벌 육성축제] 안동국..
제2회 의성슈퍼푸드 마늘축제 열린..
김태주 대표, 쌀 200kg 기탁
[people&people]
최신뉴스
 
[건설재해 예방할 수 있다] 아파트..
구미공단 반세기, 희망의 100년을 ..
채동익 제19기 민주평통 구미시협..
구미시청 검도팀, `전국 최강' 입..
인동농협 하나로마트 양포점 준공 ..
한국도로공사 사태 장기화 전망.....
영구임대주택에 살면서 차는 외제..
인기가수 에일리, 낙동강세계평화 ..
금오공과대학교, 2020학년도 수시..
약목초 대상, 왜관중앙초 최우수상..
경북서 대한체육 새로운 100년의 ..
2020년 주요업무계획 보고회
청정축산으로 시작되는 김천의 미..
2019 Maker 페스티벌 7천5백여명 ..
송언석 의원, 부실 청문회 방지를 ..
김천대, U20 국가대표팀 정정용감..
경북 대표축제 얼라이언스(allianc..
김천시의회, 추석맞이 전통시장 장..
칠곡군 강소농 엄지영지버섯, 베트..
이철우 도지사, 대구 서남신시장에..


회사소개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경북중부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30450 / 주소: 경북 구미시 송원서로 2길 19 / 발행인.편집인: 김락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주석
mail: 4538111@naver.com / Tel: 054-453-8111,8151 / Fax : 054-453-13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04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